아기가 아직 어리지만. 두돌이 이제 막 지났지만. 필요에 의해서 회사에 출근하게되었습니다.

년초부터 이미 일을 하고 있었지만.

회사에는 가끔만 출근했기 때문에..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.

우리 포뇨도, 진짜 작가인 신랑도,   다 잘해나가리라 믿고 싶습니다.

Posted by sheisWriter

댓글을 달아 주세요